홈으로 > 태권도 > 상세보기
[아유경제_스포츠] 대한체육회, 제100...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와 서울특별시ㆍ서울특별시교육청ㆍ서울특별시체육회가 함께 하는 `제100회 전국체육대회`가 이달 4일부터 10일...
한-보츠와나ㆍ에스와티니 수교 50주년 문화...
[아유경제=김재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ㆍ이하...
김재현 기자2018-08-06
2019-01-08 11:30:10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 태권도로 한류 열풍 이끌다
조회수 754 추천수 36 댓글수 1 스크랩수 0
   김필중 기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신고하기
상품가격 0 판매자 연락처 : /
안전거래를 이용하지 않는 게시물은 거래 안전을 보장할 수 없습니다.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의 봉사단원들이 태권도 전파에 앞장서고 있다.

최근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총재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에 따르면 봉사 단원 출신들이 태권도를 직업으로 삼고 해외에서 태권도 전파에 나서고 있다.

가천대 출신인 신효림 씨(31)는 2010년 7월부터 1개월간 마다가스카르에서 태권도 봉사를 했다. 현재는 가봉에서 대통령 경호원을 맡고 있다. 강민애 씨(25)는 우석대 출신으로 작년 봉사 때 캄보디아와 인연이 돼 현재 캄보디아 태권도 협회에서 사범으로 활동 중이다.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은 태권도 문화와 스포츠 정신을 세계에 알리고 봉사활동을 통한 세계 평화 기여를 위해 2009년 설립됐다. 현재까지 123개국에 2170명의 봉사단원을 파견해 현지 주민들에게 태권도 수련, 한국어 교육, 한류 문화 전파 등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2010년 5월 한국 정부 파견 해외봉사단 통합브랜드인 WFK(World Friends Korea)에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같이 정식 단체로 등록돼 한국정부 파견 해외 봉사단으로써 활동하고 있다.

2015년부터 이 재단 총재를 맡고 있는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의 태권도 사랑은 남다르다. 2020년 도쿄올림픽이 열릴 때까지 세계태권도연맹에 1000만 달러를 후원하기로 약속했다.

총재를 맡기 전 이 회장은 2006년부터 베트남,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에 태권도 훈련센터 건립기금을 지원했다. 캄보디아 프놈펜에 1000여 명의 관중을 수용할 수 있는 부영 크메르 태권도훈련센터(2012년)를 건립 기증했다.

아울러 부영그룹은 미얀마 태권도 저변을 넓히기 위해 40만 달러(약 4억5000만 원)를 들여 수도 양곤에 태권도 훈련센터를 지어 미얀마 정부에 기증한 바 있다.

ⓒ AU경제(http://www.areyou.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항목을 (거래금지 항목 포함) 허위작성, 임의삭제, 판매정보 부족시 통보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추천 스크랩 소스보기
목록
글쓴이가 작성한 글 + 더보기
게시판명 제목 조회수 추천수 등록일
게시물이 없습니다.
추천게시글
핫이슈
가장 많이 본
오픈마켓
  • 프리미엄 : 등록된 상품이 없습니다.
  • 프리미엄 : 등록된 상품이 없습니다.
  • 프리미엄 : 등록된 상품이 없습니다.